서울동부구치소 수감자 확진자 청송 이송 소식에 주민들 "화들짝"
상태바
서울동부구치소 수감자 확진자 청송 이송 소식에 주민들 "화들짝"
  • 청송군민신문
  • 승인 2020.12.26 2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군 진보면 소재 경북 북부 교정기관 입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동부구치소 수감자 중 일부가 진보면 소재 경북 북부 제2교도소로 이송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은 깜짝 놀라며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진보면에 거주하는 주민 A 씨는 “청송군에는 고령자, 기저질환자가 많지만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시설이나 의료진이 턱없이 부족한데 왜 하필 청송이냐”며 “아무리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철저히 차단하는 시설이라 하더라도 교도소로 출퇴근하는 직원이 1000명이 넘을 것 같은데 이들이 훈련받은 보건인력도 아니고 이제 이들이 감염되면 진보면 상권은 결딴난다“며 불안해했다.

이 지역의 또 다른 한 주민은 어이가 없다며 “우리가 마음이 있어서 환자를 허용하는 것과 타의에 하는 것, 밀려서 하는 것은 다른데 군수가 사전에 주민들과 허심탄회하게 한 번이라도 대화하고 결정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한 번 허용하면 계속 허용해야 하는데 이로 인해 청송사과의 브랜드나 청송군의 보이지 않는 값어치는 많이 떨어질 것”이라며 우려했다.

청송읍에 사는 주민 한 분은 “코로나19로 인해 청송군의 상권이 거의 다 죽어가는 마당에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어 너무나 가슴이 아프지만 그렇다고 고통을 다 같이 분담하는 시기에 환자 재소자들의 입소를 반대하자니 마치 지역 이기주의를 앞세우는 것 같기도 해서 마음이 무척 괴롭다”라고 한다.

이름을 밝히길 꺼리는 청송군 진보면의 한 민간단체의 장은 정부가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한 만큼 대승적인 결정을 내려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조심스럽게 밝히며 지난번 소노벨 청송에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면서 보여준 성숙한 군민의식과 지역사회로의 감염이 발생하지 않는 점도 이번 지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내다봤다.

26일 교도소 담당 공무원에 의하면 이송될 확진자는 400여 명의 경증 환자로 오는 27일까지 경북 북부 제2교도소 기존 수감자를 다른 교정기관으로 이송하고 확진된 동부구치소 수감자들은 28~29일 양일간 경북 북부 제2교도소로 이송될 예정이라 한다.

담당공무원은 아울러 이에 따른 교도소 내 임시직·계약직 근로자의 해고와 같은 일자리 변동사항은 없을 것이며 직원 식사도 기존 식당을 그대로 운영할 것으로 보이나 수용자들의 식사는 외부 도시락으로 대체할 계획이라며 교도소 자체에서도 처음 겪는 일이라 도청, 군청 관계자들과 협의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청송군은 26일 오전 11시 진보면사무소에서 윤경희 청송군수 주재하에 진보면 주요 자생단체장과 긴급회의를 통해 진보 면민 의견을 수렴했다.

한 참석자에 의하면 “우려와 반대의 의견도 있었지만, 지역 이기주의를 앞세워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는 의견을 도출했으며 청송군은 지역민들의 안전과 불안감 해소를 최우선시하며, 예방대책 강구에 법무부와 긴밀히 협조하면서, 이 난국을 이겨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라고 한다.

참고로 청송군에서는 지난 3월경 소노벨 청송에 약 한 달간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여 경북지역 코로나19 경증환자 191명이 입소해 지역 전파 없이 무사히 운영을 종료한 바가 있다.

당시 지역 주민들은 ‘청정 주왕산에서 여러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청정지역 산소카페 청송군에서 하루빨리 회복해 돌아가기를 바란다’라고 응원하는 현수막을 곳곳에 내걸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나요 2020-12-27 10:55:44
청송군수님이 빠르게 움직이시네여. 정부가 관할하는 영내에 정부가 책임을 지고 전염되는 걸 방지하고 대책을 세우겠다는 사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움직이시니 말입니다. 좋은 일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다르게 생각하면 그야 말로 똥줄 타셨다고 해야 하나요? 표밭 진보에서 이런 일이 생기다니. 안덕 현서 현동...3개 면을 합한 숫자보다 진보가 더 표가 많으니 그럴 수도 있겠네요. 산남지역 풍력 때문에 그 많은 주민들이 그 많은 시간 동안 피눈물을 흘리는데도 외면을 하시더니 이제 표밭으로 생각했던 청송 진보가 흔들리면 안되니까 새벽에 득달같이 직접 회의 주재까지 하시네요. 그러시면 안되죠. 한 번 더 해먹을 생각 하지 말고, 차별할 생각 말고골고루 득표 할 생각해야지요. 산남 외면하고 재선 될리껴...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