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생태공원에 설치된 6억 상당의 ‘청송포레스트아트’ 예술품 사라져
상태바
송강생태공원에 설치된 6억 상당의 ‘청송포레스트아트’ 예술품 사라져
  • 청송군민신문
  • 승인 2019.12.14 20:1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 물, 사람이 머물기를 희망했던 송강생태공원
바람, 물, 사람이 머물기를 희망했던 송강생태공원
대나무로 만든 박재우 작가의 '자연을 품다 CAGE' (2017년 개통식 모습)

 

약 6억 원의 사업비로 청송재생프로젝트인 ‘청송포레스트아트’라는 명칭으로 공원 내에 목재, 대나무로 된 유명 예술가들의 자연조형예술품이 설치된 지 3년도 채 안 되어 폐기되어 사라져 버렸다.

본지가 지난 7월 보도한 기사에도 언급했듯이 송강생태공원에 설치된 자연조형예술품 관련 과거 군의회 회의록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2017년 11월 27일 군의회 회의록]

•이광호위원 : 올해 재생사업을 한 것 보니까 전부 목재로 했는 작품이 거의 대부분인데 목재 내구연한이 보통 어떻게 됩니까?

•문화관광과장 김희관 : 내구연한이 10여 년 이상 갑니다.

•이광호위원 : 10여 년 이상 갈까요?

..중략.. 홍수위 지역인데 나중에 우리가 언제 게릴라성 호우가 내리지 말라는 법이 있습니까? 내렸을 때 침수되어 버리면 목재가 그렇게 오래가겠습니까?

•문화관광과장 김희관 : 설치한 그 부분은 목재를 태워가지고 했기 때문에 방부처리가 되었고요. 나머지는 대나무하고...

•이광호위원 : 나머지는 대나무이고 오래된 고사목 같던데 물에 잠겼다 빠졌다 하면 그게 오래갈런지 그렇고 제가 거기를 매일 다니기 때문에 잘 아는데 구경하러 오는 사람이 거의 없어요. 혹시나 나는 관심을 갖고 누가 와서 구경하나 싶어가지고 늘 거기 천천히 오면서 보는데 지금까지는 일부러 차 세워놓고 일부러 내려가서 구경하러 가는 사람 한사람도 못 봤어요.

•문화관광과장 김희관 : 아직 홍보가 덜 되었고요.

 

예술작품이 방치된 모습

 

3년도 채 안 된 그 자연조형예술품이 지난해에 방치되어 있더니 결국 철거해서 폐기해버린 것이다.

 

폐기처분된
예술작품이 해체된 모습

 

군청 담당자에 의하면 “작가의 예술작품이어서 뜯어서 해체 후 이설할 경우 원상 복구가 어려워 해체하면서 폐기하는 것으로 결정하였다”고 한다.

 

자연조형예술품이 사라진 송강생태공원

 

6억의 예산이 3년 만에 사라진 것이다.

송타오(중국)의 'Nothing Moves'를 비롯해 잔프테스트루크투렌(독일) '버드나무의 섬', 미카엘 한센(덴마크) '뜻밖에 미학', 문병탁 '회귀(回歸)코끼리', 최두수 '아낌없이 주는 나무', 강신재 '소풍처(小風處)', 박재우 '자연을 품다 CAGE', 정소이의 '파랑새' 등의 작품을 더는 볼 수 없다는 것이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이 자연조형예술품이 청송군에 있었다고 기억하는 청송군민이나 관광객이 별로 없고 그 누구도 이에 대해 아직 문책을 받은 공무원이 없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군민 2020-01-03 10:06:16
실용성없는 조형물을 설치한 전직군수나
아무생각없이 철거한 새 군수나
군민이 보기엔 막상막하 한심한 군정 예상낭비 군정
이런일이 곳곳에 일어나니 어찌해야 할지 걱정이다.

노답 2019-12-16 11:18:51
공무원들의 의식과 전문성을 향상시키지않으면 안된다.

박명규 2019-12-15 15:18:59
부패의 뿌리는 그대로 두고 .
이것 뿐입니까
풍력 투위 고생 하는 것 보니 참 아타 까워요
도둑놈은 집안 이불 및에 무더두고 도둑을 어떠게 잡나요
하하하
나는 솔직히 풍력 투위 고생하는 것 그만 했으면 합니다.
결과는 눈에 보이는데 괸히 고생만 하는 것 같아서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