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8회 경상북도 미술대전 시상식 및 전시회 개최
상태바
제48회 경상북도 미술대전 시상식 및 전시회 개최
  • 청송군민신문
  • 승인 2021.07.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태석 作, ‘호롱과 펜’대상 영예 -
- 7. 16일 ~ 25일(10일간) 도청 동락관 제2전시실에서 작품전시 -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사)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회장 권오수)가 주관한 ‘제48회 경상북도 미술대전’입상작이 최종 선정되어 지난 16일 도청 동락관 지하전시실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공모전에서는 대상 1점, 최우수상 1점, 특별상 1점, 우수상 17점, 특선 76점, 입선 203점으로 총 299점이 입상하였고, 7월 16일부터 7월 25일까지 10일간 같은 장소에서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번 미술대전은 경북 미술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신인 발굴‧육성을 위해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11일까지 공모접수 하였으며 한국화, 서양화, 공예, 민화 등 8개 분야 총 443점의 작품이 출품되어 지난 6월 26일 미술분야 전문가로 심사위원을 구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했다.

 

경상북도 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한 오태석 작가
경상북도 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한 오태석 작가
경상북도 미술대전 대상 작품인 오태석 작가의 '호롱과 펜'(서양화)
경상북도 미술대전 최우수상 작품인 송은경 작가의 '아침안개'(한국화)

 

대상에는 서양화부문 오태석씨의 ‘호롱과 펜’, 최우수상은 한국화부문 송은경씨의 ‘아침 안개’, 우수상에는 한국화부문 김학주씨의 ‘옥간정의 봄’, 손혜정씨의 ‘길찾기’, 서양화부문 이승희씨의 ‘세월의 흔적’, 윤명희씨의 ‘Pose-Composition 2021’, 박종식씨의 ‘화원(하늘정원)’, 김혜정씨의 ‘축제’, 조소부문 이차영씨의 ‘발자취’, 강다은씨의 ‘후회’, 공예부문 윤명난씨의 ‘모정’, 김민호씨의 ‘대립’, 도명애씨의‘행복이 익어 갈 무렵’, 서각부문 강경구씨의 ‘온공자애’, 디자인부문 임하영씨의‘프리미엄 어묵 브랜드 어화당(패키지디자인)’, 민화부문 김혜경씨의 ‘경기감영도 12폭 중 부분’, 박경숙씨의 ‘화접도’, 정원정씨의 ‘십장생도’, 불화부문 박미옥씨의‘노사나불(괘불)’이 수상했다.

특별상에는 조각부문 임휘삼씨의 ‘2021 바람-길’, 초대작가상에 서양화부문 김종길씨의‘목련’, 민화부문 김태열씨의 ‘Space 2020’, 공로상에는 불화부문 김윤기씨의‘비천2’가 선정 되었다. 자세한 입상자명단은 (사)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 홈페이지(www.gyeongbukart.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환경에서도 예술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끊임없이 노력해오신 작가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박수를 보내며, 경북의 우수한 예술인이 더욱 많이 배출 될 수 있는 문화예술 환경을 조성해 가는데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