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시, 과수화상병 확진 농가 발생
상태바
경북 영주시, 과수화상병 확진 농가 발생
  • 청송군민신문
  • 승인 2021.06.23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속한 매몰과 추가 약제방제로 전염 확산을 막는데 총력 -

 

경북농업기술원은 23일 영주시 소재 사과 과원에서 과수화상병 확진농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진 받은 1곳의 사과농가는 농가 신고를 통한 현장조사 후 정밀 진단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왔다. 안동시에 이어 경북에서는 두 번째 시군에서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것이다.

과수화상병은 세균병의 일종으로 사과나무나 배나무가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둣 검게 그을린 증상을 보이다가 나무 전체가 말라 죽는 식물검역병이다. 4월 중순 이후 주로 발생하며 벌과 파리 등 곤충과 비바람, 농작업 도구, 이병된 묘목 등을 통해 전염된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은 “영주시 확진 농가는 신속하게 매몰하여 더 이상 주변으로 추가 확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경북 전 시군은 위기의식과 경각심을 가지고 추가 약제방제를 실시하여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투입해 줄 것”당부하였다.

이 날 경북농업기술원은 예찰 강화 등 확산방지 대책마련을 위한 긴급 영상회의를 열었다. 또한, 예비비 44억 원을 편성해 안동, 영주 뿐만 아니라 경북 22개 시·군 사과 과수원 약 2만 2천 헥타르에 예방약제를 지원해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