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지난해 2863건 화재 발생…정오~오후 4시 가장 빈번
상태바
경북, 지난해 2863건 화재 발생…정오~오후 4시 가장 빈번
  • 조재환
  • 승인 2021.01.1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안동=뉴스1) 김홍철 기자 = 지난 한해 경북에서 발생한 화재는 늘었지만, 인명 피해와 재산 손실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경북에서는 지난해 2863건의 화재가 발생해 184명(사망 27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471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전년과 비교하면 화재 건수는 14%(352건) 증가한 반면 인명피해는 5.1%(10명), 재산피해는 17.3%(102억원) 각각 줄었다.

화재 장소별로는 주택시설이 690건으로 가장 많고, 산업시설(501건), 차량(427건) 순이다.

화재 건수가 증가한 것은 쓰레기, 볏짚 등의 화재가 57%(180건)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발생 요인별로는 부주의(1336건), 전기적 요인(534건), 원인미상(398건) 순이며, 월별로 보면 4월(349건)에 가장 많이 일어났다.

또 시간대별로는 정오~오후 4시(788건), 오후 4~8시(636건), 오전 8시~정오(557건) 순으로 발생해 오후에 상대적으로 화재가 빈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