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 대승적 차원 경북북부제2교도소 생활치료센터 전환 수용
상태바
청송군, 대승적 차원 경북북부제2교도소 생활치료센터 전환 수용
  • 청송군민신문
  • 승인 2020.12.2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북부제2교도소 생활치료센터 지정 관련 2차례 걸쳐 주민의견 수렴
- 교정공무원 자가격리 시 교도소 관사나 임업인종합연수원 활용 제안
- 해당 교정공무원에 대한 별도 인센티브 제공 요청키로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지난 26일 경북북부제2교도소가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관계당국에 주민 의견의 적극 수렴과 철저한 방역 및 군민 안전대책을 요구했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경북 청송군 진보면에 소재한 경북북부제2교도소가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되었으며, 이송될 확진자는 400명 안팎의 무증상 및 경증환자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청송군은 지난 26일 오전 11시 진보면사무소에서 주민들을 상대로 긴급 간담회(1차)를 열고 대처 방안을 논의했으며, 27일 오전 11시 30분에도 같은 장소에서 청송군의회 의원, 교정기관 관계자와 지역 사회단체장을 비롯한 청년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차 회의를 열었다.

두 번에 걸친 회의에서는 타 교도소 확진자를 제외한 서울동부구치소의 무증상․경증 확진자만 수용 치료토록 하고, 확진자 관리를 위해 근무하는 교정공무원 자가격리 시에는 자택이 아닌 교도소 관사나 임업인종합연수원 활용, 지역민과 함께 상생하는 교정기관이 되고 경북북부2교도소 교정직 공무원에 대한 별도 인센티브 제공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국가적인 재난위기상황에 함께 대처하고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참석자 전원이 경북북부제2교도소를 생활치료센터로 전환하는 것을 수용하였다.

이에 청송군에서는 이날 회의에서 제시된 의견들이 반영되도록 관계당국에 강력히 요구하고 긴밀한 협조체제를 요청했다. 아울러 지난 3월 소노벨 청송(구. 대명리조트)에서 지역 감염사례 없이 생활치료센터를 무사히 운영한 경험을 살려, 이번 경북북부제2교도소에서도 특별 방역대책을 철저히 펼치는 등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방침이다.

한편 청송군은 ‘경북북부제2교도소’의 명칭을 일부 언론이나 외부에서 ‘청송교도소’로 자주 표현하고 있어, 공식 명칭인 ‘경북북부제2교도소’로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무엇보다 의료진과 근무자, 군민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며 “군에서도 지역 전파 차단을 위해 철저한 방역대책을 펼칠 계획이니 우리 모두가 한마음으로 코로나19를 이겨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