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 연이은 태풍 피해 특별재난지역 선정 호소
상태바
청송군, 연이은 태풍 피해 특별재난지역 선정 호소
  • 청송군민신문
  • 승인 2020.09.18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경희 청송군수, 재난피해합동조사단 직접 찾아 -

 

윤경희 청송군수는 9월초 연이은 태풍 제9호 ‘마이삭’과 제10호 ‘하이선’으로 큰 피해를 입은 청송군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정 요청을 위해 지난 17일 경주에 있는 중앙‧도 재난피해합동조사단을 찾았다.

중앙‧도 재난피해합동조사단은 경북‧울산지역 태풍 피해조사를 위해 행정안전부 재난복구정책관을 단장으로 7개 중앙부처 및 경북도청,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을 경주에 꾸리고 지난(18일)까지 공공시설별 피해조사에 임했다.

청송군에 따르면 9월 2일부터 7일까지 연이은 대형 태풍 피해로, 앞서 9월 8일부터 실시한 군 자체 태풍 피해조사 결과 공공시설물 피해가 137개소로 추정 피해액이 60여억원(국가재난관리시스템 입력 기준)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었고, 기상청 관측자료에 의하면 특히 주왕산면 일대에 6일간 380mm의 강한 폭우(최대 시우량 48mm)와 최대 풍속 초속 23.7m/s의 강풍을 기록하였으며, 이로 인해 국내 최고 관광지인 주왕산국립공원의 주요 탐방로 3개소가 피해를 입었고, 지방하천의 보가 파손되는 등 청송군 전체의 주요 하천시설물, 수리시설, 도로, 소규모공공시설, 산림시설 등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그중에서도 최대 강우량을 기록한 주왕산면을 비롯하여 청송읍, 부남면, 파천면(피해액 8억이상 읍면) 등이 주요 우심지역으로 농작물 등에도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하루바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정되어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공공시설물 수해복구사업 들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따라, 윤경희 청송군수는 경주에 위치한 합동조사단을 직접 찾아 특별재난지역 선정을 적극적으로 호소하였고, 큰 피해를 입은 청송읍 구평천(지방하천) 일원에 태풍 및 집중호우 피해재발 방지를 위하여 100여 억원 상당의 개선복구 사업의 중앙정부 선정을 건의하였다. 아울러 9월초부터 태풍피해 응급복구와 피해조사, 자료입력 등 연일 밤샘 근무로 지친 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